App Description

야신 김성근이 감독으로 말할 수 없었던 못다한 인생 이야기『김성근이다』.
뜨거운 사랑과 희생정신으로 시련을 통해 선수들의 몸과 마음을 성장시켜온 저자의 인생의 기쁨과 슬픔, 사랑과 고통, 삶에 대한 깊은 고뇌와 통찰이 담긴 책이다.

나는 야구를 통해 인생을 배웠다!
지난 8월 SK 와이번스를 그만두면서 팬들의 곁을 떠났던 야신 김성근.
감독으로는 할 수 없었던 그동안의 못다한 인생 이야기를 책에 담았다.
평생 야구밖에 모르고 살았던 그에게 야구는 곧 인생 그 자체다. 인생의 전부다.
그래서 그는 야구를 통해 인생을 배웠다.
피 말리는 승부의 세계에서 살아오면서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알게 되었다.
신념을 가지고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 그 길 위에서 자신과 싸우고 세상과 싸우면서 나 자신으로 살아가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힘들고 고달파도 자신이 가고자 하는 길을 흔들림 없이 가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렇게 야구에 대한 절실함으로 한평생을 살아온 그를 사람들은 야구의 신, ‘야신’이라 부른다. 

책 『김성근이다』에는 감독이기 때문에 무정할 수밖에 없었던, 그래서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었던 가슴속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김재현 선수를 최고로 만들기 위해 모든 선수들이 다 보는 앞에서 “너, 이따위로 하려면 야구 하지 마라”라고 말했던 일, 박재홍이 감독실을 찾아와 그의 한마디를 듣고 속이 터져 그를 껴안고 울음을 터트린 일, 김광현을 일부러 더 차갑게 질책하고 나서 마음이 아파 밤잠을 이루지 못했던 일, TV에서 ‘세시봉’을 보고 한 인간으로서 외로움을 느꼈던 일, 딸들이 ‘아버지, 집에 놀러오세요’라고 말하는 사연 등 가슴이 뜨거워지는 많은 이야기들이 들어 있다. 

야구에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친 김성근 감독.
남은 인생도 야구공을 쫓으며 살겠다는 그의 인생 이야기에는 인생의 기쁨과 슬픔, 사랑과 고통, 삶에 대한 깊은 고뇌와 통찰이 담겨 있다.
독자들은 그의 인생 이야기를 통해 전력투구를 하는 삶이 얼마나 외롭고 힘든 일인지, 또 그러면서도 얼마나 가슴 뛰고 가치 있는 일인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그가 이 책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은 딱 하나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살 수 있다는 것이다.
하겠다는 뜻만 있으면 어떤 역경 속에서도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이다.
삶에서 두려운 건 비판이 아니라 패배다.
정말 절실하게 원하면 끝끝내 이길 수 있다.
세상에 사람으로 태어났으니 힘들고 고달파도 그렇게 절실하게 살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
그것이 인생이다.

[알림] 본 앱은 Universal App이 아닙니다. iPad, iPhone 앱이 각각 출시되었습니다.

포도트리 홈페이지: www.podotree.com
포도트리 페이스북: facebook.com/podotree
포도트리 트위터: @podotree

다산북스 홈페이지: www.dasanbooks.com
다산북스 트위터: @dasan_books

App Screen Shots

(click to enlarge)

App Changes

February 02, 2012 Price Decrease: $6.99 -> $3.99
February 01, 2012 Initial Release

Other Apps From podotree, inc.